자동차보험 대인배상 담보

자동차보험 대인배상 담보

대인배상. 굉장히 직관적인 한자어로 되어 있는 자동차보험 담보는 한자를 풀이한 그대로 해석하면 된다. 즉 대인, 다른 사람을 상대로 배상, 손해를 준 것에 대하여 보상하는 것이다.
즉 이 상품은 내가 타인에게 피해를 주게 되면 배상해줘야 하는 돈을 대신 보장해주는 담보다. 

대인배상은 1,2로 나뉘는데 대인배상 1은 나라에서 의무적으로 가입하게끔 하는 보험으로 피해자 사망 시 한도 1억 5천만 원까지 보상할 수 있다. 그래서인지 많은 분들이 별생각 없이 책임보험만 가입하고 계시는데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

 

바로 피해자 차량에 여러 명의 사람이 탑승하고 있는 때 말이다. 대인배상 1은 말 그대로 1명의 사람만 보상해주는 담보다. 그래서 만약 3명의 사람들이 골고루 다쳐 한 사람당 100만 원의 병원비가 나왔다고 하자. 그렇게 되면 한도가 1억 5천만 원이니까 가능할 거라 생각되겠지만 그렇지 않다. 책임보험의 1억 5천만 원 한도라는 것은 피해자가 사망했을 시 보상될 수도 있다는 것이지 그만큼 정액을 보상한다는 것이 아니다. 

 

또한 부상은 14등급 표에 따라 엄격히 나누고 최고 한도 2천만 원에서 최저 80만 원 내의 실제 손해액만 보장한다. 게다가 대인배상 1은 오직 한 사람의 병원비만 보장한다. 그렇다면 나머지 두 사람의 병원비 2백만 원은 가해자인 내가 부담해야 하는 것이다. 게다가 피해자에게 후유장해가 발생하게 되면 보상해야 하는 돈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은 책임보험에 있는 대인배상 1뿐 아니라 종합보험의 범위에 있는 대인배상 2까지 가입해 두는 것이다. 대인배상 2는 한도금액을 선택할 수 있는데 5천부터 무한대까지 정할 수 있다. 물론 보험료를 더 지급해야 하지만 최고한도와 최저한도의 금액 차이가 그리 크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무한대로 가입한다. 

 

게다가 책임보험인 대인배상 1 담보와 달리 2 담보는 사고 시 중과실이나 도주, 음주운전이 아닌 이상 형사처벌을 면할 수 있게 됩니다. 이를 처벌 특례라 하는데 종합보험에만 적용된다. 그러므로 담보는 되도록 범위가 넓고 한도가 높으면 효용성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