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신체사고

자기신체사고

자기신체사고는 자동차 보험에 특약으로 가입할 수 있는데 사고 발생 시 자신의 신체에 생긴 손해에 대한 치료비를 보장해주는 상품이다. 자기신체사고 특약은 상해와 후유장애, 사망까지 보장한다. 상해와 후유장애는 각각 등급별로 정액 지급하는데 병원비가 얼마가 나왔던 등급에 나와있는 데로 나에게 보험금을 지급한다.

상해 구분은 14등급으로 나눠져 있으며 보험가입금액에 따라 보장 금액이 달라질 수 있다. 보험가입 금액은 1,500만 원부터 5,000만 원까지 있는데 보험료는 뒤로 갈수록 비싸진다. 


가장 저렴한 보험가입금액인 1,500만 원을 기준으로 했을 때 상해 10등급이 나오면 120만 원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하지만 병원비가 300만 원이 나왔다면 180만 원은 자기 부담이 된다. 휴업손해나 위자료 같은 것은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보험을 추천하기도 한다. 

후유장애 역시 14등급으로 나눠 보장하는데 마찬가지로 1,500만 원을 기준으로 하면 10등급에 270만 원이 보장된다. 


병원비가 얼마가 나왔던 정해진 등급의 금액만 보장한다. 게다가 각 등급마다 엄격하게 기준을 정해놨기 때문에 올려 받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자기신체사고 특약은 보상을 처리할 때 자신의 과실 부분을 제외하고 보상하므로 만약 자신에게 결격사유가 있다면 적은 금액도 보상받지 못할 수 있다. 

그래서 요즘은 실손 보장을 하는 자동차상해 보험의 가입을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상해보험은 병원비로 지출한 금액을 보장하며 휴업손해나 위자료도 보장하기 때문에 편리하기 때문이다. 물론 보험료는 자기신체사고 특약보다 비싸다. 한도도 1억, 2억, 3억으로 금액도 더 크다.


자기신체사고 특약은 안전벨트 미착용 시 앞좌석 20%, 뒷좌석 10%의 비율로 금액을 공제한 후 보상해주므로 반드시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한다.